교회는 잘 가르쳐야 한다<1>
작성 : 2019년 04월 12일(금) 00:00 가+가-
교육이란 무엇일까? 이런 의문이 생기면 사람들은 바로 포털사이트 검색창 네모 안에 '교육'을 쳐본다. 그렇지만 다른 사람이 만든 답을 찾아보는 건 '검색'이지 '사색'은 아니다. 사색은 학습자가 네모 안에 자기 생각을 적게 하는 것이다. 남의 생각 외워 쓰기, 여러 보기에서 답 하나 고르기 등에 익숙한 이들에게는 여간 어려운 작업이 아니다.

교육이란 무엇일까? 필자는 네모 안에 '육교'라고 적어봤다. '육교'는 '교육'이라는 글자 순서를 바꿔놓은 것이다. 육교는 사람을 이곳에서 저곳으로 건너가게 해준다. 교육은 사람을 이곳에서 더 나은 저곳으로 옮겨주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 '좋은 변화'를 만드는 과정이다. 그래서 '교육'을 '육교'라고 정의해봤다. 아마 이 생각은 검색창에 나오지 않을 것이다.

'네모 채우기'는 학습자 스스로 많은 것을 사색하게 해준다. 검색하기보다 사색하게 해줘야 학습 효과가 있다. 그럼에도 학교나 교회 안에서는 누군가가 찾은 길을 학습자의 머릿속에 일방적으로 주입하고 그걸 외우게 하는 교수방식을 당연시 한다. 참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 방식으로 학습자의 영혼을 새로운 세계로 안내해줄 수 있을까?

종교(宗敎)나 교회(敎會)에 '가르칠 교(敎)'자를 쓰는 건 종교나 교회가 '가르침'을 중시한다는 뜻이다. 교회는 신자, 비신자 모두에게 하나님의 말씀, 복음을 가르치는 곳이다. 그러니 당연히 잘 가르쳐야 한다. 교회는 '어떻게 하면 더 잘 가르칠 수 있을까?'를 늘 고민해야 한다.

교회 안에는 설교자, 교회학교 교사, 성경공부 교사, 다락방 교사 등 가르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많은 교사들은 여전히 교육의 내용만 중시할 뿐, 더 효과적인 교수방식을 구비하는 데에는 관심을 갖지 않는다. 앞 세대 교사들에게서 배운 전통적인 방식이 새로운 세대에게 과연 통할 수 있을까?

앞으로 이 난을 통해 필자가 교육 현장에서 겪은 고민과 대안들을 나눠보려고 한다. 복음을 가르치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

이의용 장로/국민대 교수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