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결교 연합 상징하는 '한성연 현판' 제막
작성 : 2022년 11월 24일(목) 18:29 가+가-
3개 교단 심벌마크 하나로 모아
한국성결교회연합회(한성연, 대표회장:신현파) 현판 제막식이 지난 11월 21일 기독교대한성결교회 북교동교회(김주헌 목사 시무)와 예수교대한성결교회 압해중앙교회(신현파 목사 시무)에서 각각 진행됐다.

한성연 현판은 기독교대한성결교회,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총회, 예수교대한성결교회 등 3개 교단의 연합과 일치를 상징적으로 담고 있으며 3개 교단의 심벌마크를 종합하여 제작됐다. 기성의 가시형상 꽃잎, 예성의 원과 꽃잎, 나성의 비둘기와 불꽃 등의 심벌마크를 하나로 모아 한성연의 마크를 새로 디자인했다.

이번 한성연 현판은 우선 3개 교단 총회장들이 시무하는 교회에 시범적으로 달고 차후 지교회에서 사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날 현판식에는 3개 교단 임원과 총무, 총회본부 직원 등 30여 명이 참석해 현판 제막을 축하하고 한성연의 부흥과 발전을 기원했다.

한성연 대표회장 신현파 목사는 "지나간 자리에는 언제나 발자취가 남는데 이번 현판식이 한성연의 연합에 좋은 발자취를 남기는 일이 되길 바란다"며, "3개 교단이 하나가 되어 성결복음 전파에 힘을 모으자"고 격려했다.

기성 김주헌 총회장은 "형제가 연합하는 일이 선하고 아름답다는 성경 말씀과 같이 한성연 3개 교단이 예수 안에서 하나가 되고, 우리의 연합이 한국교회와 민족의 하나 됨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축사했다.

한편 한성연은 최근 3개 교단이 사용하는 대림절 묵상집을 발간했으며, 지난 3월에는 사순절 묵상집도 처음 발간한 바 있다. 지난 2월에는 한성연 제1호 레노베이션 교회인 '제주희망교회'를 완공했으며 앞으로도 농어촌교회 리모델링 사업과 해외 지교회 건축 등 실제적인 연합 사업을 계속 추진할 전망이다.


표현모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