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한국의 사회지표 발표, 교회에 시사하는 바는?
[ 핫이슈 ]
작성 : 2021년 04월 02일(금) 17:12 가+가-
한국의 사회지표, 교회의 목회 방향은?
우리나라 사회상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국민 삶과 관련한 전반적인 경제, 사회 변화를 알아보는 한국의 사회 지표, 통계청이 지난 1979년부터 매년 발간하고 있는데요, 최근 '2020 한국의 사회지표'가 발표됐습니다.

오늘은 인구, 가구, 건강 등 3가지 지표에 대해 종합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인구]
2020년 우리나라 총인구는 5,178만 명이고요, 7년 후인 2028년에 5,194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계속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위연령은 43.7세로 40년 전 21.8세 대비 두 배 수준으로 높아졌는데요, 향후 매 10년마다 5-6세 가량 높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2020년 합계 출산율은 0.84명으로 2017년 이후 4년 연속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습니다.
반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인구는 전년보다 약 44만 명 증가한 813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15.7퍼센트를 차지했습니다.
기독교 이미지 하락과 전체 인구 감소, 출산율 저하, 노령인구 증가가 복합적으로 교회학교, 청년층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교회의 노령화는 인구감소, 출산율 저하보다 더 급격한 속도로 일어나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합니다.

[가구]
평균 가구원 수는 2.39명으로 20년 전 대비 1인과 2인 가구의 비중은 커지고 3인 이상 가구의 비중은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 중 가구주 연령이 65세 이상인 노인가구는 전년보다 22만 가구 증가한 445만 8천 가구로,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5분의 1을 넘었습니다.
노인가구 중 1세대로 구성된 가구가 35.2%로 가장 많았고 이 중 1인가구는 34.4%로 노인가구 세 집 중 한 집은 독거노인 가구인 있는 셈인데요, 교회의 주 구성원인 노인, 특별히 혼자 사는 노인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특성화된 실버사역이 더 강화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건강]
2019년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83.3년으로 80년이었던 10년 전보다 3.3년, 전년보다도 0.6년 증가했습니다.
2018년 우리나라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OECD 가입국 중 9위를 기록했습니다. 스웨덴, 캐나다, 영국, 독일, 미국 등은 우리나라보다 기대수명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9년 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의 스트레스 인지율은 28.6%, 우울감 경험률은 10.5%로 2년 전보다 각각 0.5퍼센트 포인트, 1.1퍼센트 포인트 감소했습니다.
여성이 남성보다 스트레스와 우울감을 많이 경험했고 스트레스는 40대 이하 연령대에서 높게, 우울감은 30대 미만과 70대 이상에서 높게 나타났습니다. 젊은 세대들의 정신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걸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수치입니다.
매년 데이터로 보는 한국의 사회지표는 목회 전략 수립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우리의 이웃들을 좀 더 관심 있게 바라보게 하는 매개가 되기도 하는데요, 교회가 대한민국 공동체의 상황에 맞게 더 잘 섬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봅니다.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