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죽음준비교육
작성 : 2020년 10월 26일(월) 09:52 가+가-
수서문화재단 부설 이폴(EPOL)연구소, '제3회 죽음 논문공모 당선자 시상 및 논문발표회'
수서교회(황명환 목사 시무)의 수서문화재단 부설 이폴(EPOL)연구소가 지난 20일 '제3회 죽음 논문공모 당선자 시상 및 논문발표회'를 개최해 죽음교육에 대한 연구 활성화의 불을 지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수상자만 참석한 이번 제3회 죽음논문공모에서는 '공적신앙을 위한 죽음준비교육'을 제출한 김영효 목사가 최우수상에 선정됐으며, 우수상에 '죽음교육을 실천하는 교회의 교육목회 커리큘럼'을 제출한 박미경 목사, '인간의 유한성과 죽음교육' 제하의 논문을 쓴 이숙희 목사, '기독교 교육과정에 따른 신앙교육으로서의 죽음교육' 제하의 논문을 쓴 박인조 목사가 장려상을 수상했다.

김영효 목사(생명의숲교회)는 토마스 그룸 이론을 죽음준비교육에 적용해 총 10회차의 죽음교육 커리큘럼을 만들어 하나님 나라에 대한 인식을 하게 하고, 개인화된 죽음이해의 폭을 공적신앙의 영역으로 확장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가능성을 인정받아 최우수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심사위원장 황명환 소장은 "지금까지 두 번의 주제는 '과학은 죽음을 극복할 수 있는가?', '왜 우리는 죽음을 두려워하는가? '가 이론적인 것이었다면, 이번의 주제는 실제적인 것이었다"라며 "이번 심사기준은 죽음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보편타당한 이론을 제시하였는가, 그리고 교회에서 바로 시행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시했는가 등 2가지였는데 좋은 논문들이 수상을 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논문공무의 수상자에게는 최우수상 1명에게 상금 200만원, 우수상 1명 100만원, 장려상 2명 50만원이 전달됐다. 또한, 수상자 논문은 책자로 발간된다.


표현모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