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교회 비대면예배 돕기 위해 찾아가
작성 : 2020년 09월 14일(월) 08:54 가+가-
목민교회, 시찰회 15개 교회에 영상예배 위한 기기 및 기술 지원

장비를 전달하는 목민교회 김덕영 목사(오른쪽).

소형교회의 목회자가 고령인 경우, 기기 사용에 익숙하지 않아 코로나19로 인한 대면예배 규제 속에서 사실상 예배를 드리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소형교회들에게 온라인 예배를 위한 장비와 기술을 지원하고 있는 교회가 있어 화제다.

영등포노회 목민교회(김덕영 목사 시무)는 자신들이 속한 양천시찰회 소속 교회에서도 장비와 기술이 없어 비대면예배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교회들이 많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부목사들이 각 교회를 직접 방문해 기술과 장비를 지원했다.

목민교회는 처음에 4개 교회를 선정해 부목사들이 직접 방문, 각 교회의 기기들을 살펴보고, 필요한 장비는 직접 지원해 현장에서 영상촬영, 녹화, 유튜브 업로드까지 소형교회의 목사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교육했다. 그 결과 그 주에 4개 교회가 모두 영상예배를 시작할 수 있었다.

이후 목민교회는 이러한 도움의 영역을 넓혀 15개 교회에 똑같은 도움을 주었다. 코로나19 발생 후 처음으로 비대면예배를 드릴 수 있게 된 교회들은 큰 기쁨과 함께 감사의 뜻을 표했다
담임 김덕영 목사는 "작은 교회들은 비대면예배를 위한 장비가 없는 경우도 많고, 설령 장비가 있더라도 60대 목사님들은 장비를 다루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비대면예배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고, 규제가 풀리더라도 코로나19 상황 하에서 언제든 다시 시행될 수 있어 각 교회마다 비대면예배를 위한 기술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서 도울 수 있는 부분을 최대한 도와드리려고 했을 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 목사는 "장비나 기술이 없어서 비대면예배를 드리고 싶어도 못드리는 목사님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며 "앞으로도 작은 교회들도 비대면예배를 드릴 수 있는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섬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목민교회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도 교인들의 헌금으로 시찰회 내 자립대상교회의 월세를 지원하고, 이후 방역기와 소독제를 구입해 전달하는 등 지속적으로 작은 교회들을 섬겨왔다.


표현모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