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교회 정규예배 이외 각종 모임 및 식사 금지 조치
작성 : 2020년 07월 08일(수) 11:00 가+가-
정세균 국무총리, 8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표
정부가 전국의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를 발표했다. 교회 전체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는 조치는 아니지만, 정규예배 이외의 각종 모임과 행사, 식사 제공 등이 금지되고 출입명부 관리도 의무화 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위와 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정 총리는 "최근 감염사례를 분석해 보면, 교회의 소규모 모임과 행사로부터 비롯된 경우가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하고 있다"며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교회 관계자뿐만 아니라 이용자에게도 벌금이 부과될 수 있음을 알려드린다. 코로나19로부터 국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임을 이해해주시기 바라며,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발언했다.

최근 정부 관계 인사들은 교계 주요 교단과 연합기관들을 방문해 최근 교회발 집단감염 사례가 늘고 있어 이와 같은 사태가 추가적으로 발생하면 불가피하게 교회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할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19 방역 관련 교회의 협조를 요청해 왔다.


표현모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