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옹호하는 착오 없길
[ 사설 ]
작성 : 2020년 07월 01일(수) 11:46 가+가-
'인간의 존엄성은 인정돼야 하며, 어떠한 차별도 받아서는 안된다'는 말을 부정할 수는 없다. 장애의 유무, 피부색의 차이, 남자와 여자, 외모, 교육, 고용 정도 등등 어떠한 경우라도 차별이 있어서는 안된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암암리에 보이지 않는 차별이 있어왔고, 현재도 상황에 따라 적지 않은 차별적 행위가 있음을 확인하게 된다.

이러한 차별 행위를 뿌리뽑기 위한 노력이 계속 돼 왔으며, 최근 들어서는 차별적 행위를 법으로 규제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으로 입법화가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선한 의도에서 차별적 행위를 규제한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지만 사회적 근간을 흔들 수 있는 내용이 그 안에 포함돼 있다면 생각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한국교회는 동성애와 관련해 꾸준히 반대 입장을 표해왔다. 성경을 근거로 남녀의 결합을 결혼으로 인정하고 있는 기독교에서는 동성간의 결혼이나 성적 행위를 허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동성애와 관련해서 대법원에서도 이미 여러 차례 동성애를 부도덕한 성적 만족 행위로 구분하면서 이를 규제하는 것이 차별금지 사유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판결했다.

선한 뜻에서 제정한 법이 또 다른 차별을 만들거나 사회적 통념과 근간을 흔드는 결과를 가져 온다면 반사회적 법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는 국회에서 추진되고 있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평등과 인권보고에 역행하고, 결혼의 순결과 신앙의 자유를 저해 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지난 6월 22일 발표한 총회장 명의의 성명서에서 "사회 전반에서 건전한 윤리의식을 갖고 사는 시민들을 동성애자를 혐오나 차별했다고 조사를 받거나 처벌하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물론 이 성명서를 통해 총회는 동성애자를 혐오하거나 증오하지는 않는다고 분명히 말하면서 행위에 대한 반대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면서 기독교계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오류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창조질서와 윤리를 무너뜨리는 착오적 행동은 없어야 할 것이다.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