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내 갈등 줄일 규제 필요"
작성 : 2020년 06월 01일(월) 03:03 가+가-
28일 총회장 초청 법리부서 간담회 열려 … 교단에 유익한 다양한 연구과제 의견 교환
총회장 초청 법리부서 임원 간담회가 28일 총회장실에서 열려 교단 내 갈등을 줄일 수 있는 방안, 모순된 법과 규칙의 보완 등 교단 발전과 유익에 필요한 법 관련한 대화가 진행됐다. 총회장 초청 형식으로 이뤄진 이날 간담회는 김성철 규칙부장, 장의환 재판국장, 황형찬 헌법위원장 등 9명의 법리부서 임원들이 참석했다.

현재 교단의 법개정 절차는 노회나 상임부·위원회가 제출한 개정 헌의안이 총회의 허락을 얻어야 해당 부서가 본격적인 연구가 가능하다. 법적 안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총회가 개정 절차를 엄격히 한 조치다. 참석자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변화하는 현실을 적용해 연구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들에 대한 의견들을 나누며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태영 총회장은 분쟁 당사자의 제명 처리, 산하기관 연임 규정 통일, 산하기관 장 청빙 시 절차 등을 연구해 규정이 명확하지 않아 발생하는 불필요한 갈등을 줄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 총회장은 "장기간 분쟁이 지속되는 교회들이 교단 안에 너무 많다. 정해진 시한 내에 분쟁을 해결하지 못했을 경우 제명하는 등 강력하게 규제하는 안이 발의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냈으며, "재임을 포함한 청빙 절차와 연임 횟수가 산하기관 모두에 공평하게 적용할 수 있는 통일된 안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김성철 목사는 "현재 산하기관장의 연임 규정은 '1회 연임', '2회 연임', '연임 제한 없음' 등이 혼재된 상태"라며, "통일시키려면 1회로 제한하는 곳이 많으니 1회로 제한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비치기도 했다.

공천제도에 대한 보완의 필요성도 언급됐다. 현재 규칙부에서는 수임안건으로 주요부서 및 이사 파송에 있어 자격을 엄격히 제한하는 등 공천제도 변경을 연구 중이다. 김 총회장은 "정치적으로 주고받는 공천이 아닌 필요한 사람을 공고를 통해 제대로 선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으며, 황형찬 목사도 "자격조건에 의해 선발이 됐다고 하면 무자격 논란 같은 것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천에 대한 규칙을 획기적으로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노회 분립시 '30 당회' 요건을 충족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현재 전국 노회 중에서도 30개 당회가 안되는 노회가 많아 형평성이 맞지 않은 상황이며, 특히 농어촌지역은 폐당회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법규가 개정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다.

이같은 의견에 대해 이종문 목사(재판국 서기)는 "노회원 규모가 큰 전남노회가 최근 봄 노회에서 노회분립이 부결됐다. 부결 이유가 코로나 이후 더욱 어려워질 교회의 미래를 예측해서다"라고 설명했으며, 김길상 목사(헌법위원회 서기)는 "대형교회 하나가 있고, 작은 교회 몇 개가 모여서 노회 하나를 만든다는 것은 또 다른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며, "30개 당회가 안되면 법대로 폐노회가 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간담회에서는 △재심재판국원 구성의 문제 △재판국원 임기제한 조항 △재해석이 초해석과 같은 내용으로 나올 경우 총회 상정이 가능하도록 하는 안 등 헌법위원회가 이번 회기 수임해 연구중인 안들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언급됐다.
이수진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