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최소인원으로 진행
작성 : 2020년 04월 02일(목) 11:11 가+가-
한국교회교단장회의 2차 정례모임, 예정대로 4월 12일 새문안교회서
한국교회교단장회의가 지난 1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2차 정례모임을 갖고 오는 12일 오후 3시 새문안교회(이상학 목사 시무)에서 진행될 2020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우려해 일부 교단에서 연합예배 연기 및 취소 방안을 논의해 왔지만, 기존 계획된 날짜에 각 교단장과 순서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예배를 드리기로 했다. 교단장회의는 예배 전체를 TV 생중계한다는 입장이다.

23개 회원 교단 중 10명의 교단장과 사무총장, 총무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 날 정례모임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기장, 총회장:육순종) 주최로 진행됐다. 회의에 앞서 열린 경건회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 총회 신수인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전 지구촌과 한국교회 성도들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며 "이번 코로나 사태로 한국교회는 자신을 낮추고 하나님만 높이며 하나님께로 돌아가는 기회가 돼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교단장은 코로나19 극복과 세계를 위해 '윤기도'를 진행하고, 특별히 △코로나19의 퇴치와 치유 △코로나19로 수고하는 의료진과 방역 담당자 △한국교회와 한국사회 등을 위해 합심 기도했다. 또 오는 15일 총선을 앞두고 세계성시화운동본부와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가 진행 중인 공명선거 참여 캠페인에 한국교회가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교단장은 운영매뉴얼 개정을 통해 정례모임을 연 4회에서 3회로 축소했다. 예장 통합 총회는 오는 2021년 10월 정례모임을 주최한다.

임성국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