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신 총회, "코로나 사태, 공평한 법 적용과 집행' 촉구
작성 : 2020년 03월 26일(목) 11:13 가+가-
신수인 총회장 성명서 발표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총회(총회장:신수인)가 3월 24일 정부의 '교회의 집회 금지 명령, 지방 자치단체의 행정명령' 관련해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관계 당국의 공평한 법 적용과 집행을 촉구했다.

고신 총회는 "지금 정부나 언론은 감염병 확산의 책임과 위험이 마치 교회의 주일예배에 있는 것 처럼 호도하면서 교회의 예배를 범죄시하고, 한국교회 전체가 감염병확산을 막는 일에 관심이 없고 교회의 이익만 추구하는 이기적인 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다"며 "더군다나 총리는 지난주말 특별담화를 통해서 '교회폐쇄, 예배금지, 구상권청구' 등의 용어를 써가면서 코로나19 사태의 종식에 노력하고 있는 전국 대부분의 교회를 위협하고 일천만 성도들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주었다"고 우려했다.

이어 고신 총회는 "정부는 어떤 형태로든 교회의 신앙에 대하여 강제하거나 금지할 수 없다. 그것은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바이다"며, "비록 전염병확산 방지를 위한 목적이라고 하지만 그럴 경우에도 교회에 대한 존중과 예의를 가지고 호소하고 권고해야지 위협하고 협박해서는 안된다. 교회의 신앙행위는 정부가 강제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고신 총회는 정부가 교회를 향한 위협과 무례한 언동을 즉시 중단해 줄 것을 요구했다. 고신 총회는 "정부는 교회를 향한 위협과 무례한 언동을 즉시 중단하고 사과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교회를 향한 발언을 할 때에는 최대한 존중과 예의를 잘 갖추어 주기를 바란다"며, "교회는 국민의 적도 정부의 반대세력도 아니고 이 나라를 위해서 묵묵히 기도하면서 우리 사회가 더 건강하고 아름다와지기를 위해 노력하고 헌신하는 빛과 소금의 공동체이다. 총리는 지난 토요일 담화에서 보인 무례한 언사와 태도를 한국교회 앞에 즉각 사과하고 코로나19사태 종식을 위해 정말 필요한 곳에 행정력을 발휘하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임성국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