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는 솜씨가 아닌 과학, 큐시트로 시간 관리해야
[ 잘가르치는교회 ]
작성 : 2020년 03월 26일(목) 00:00 가+가-
강의 내용도 좋고 전달방법도 좋은데 인기가 없는 강사가 있다. 시간을 못 지켜서다. 다음 유형들을 보면 청중은 제 시각에 시작해서 조금 일찍 끝내주는 강사를 가장 좋아하고, 늦게 시작해서 늦게 끝내주는 강사를 가장 싫어한다.

늦게 끝내주는 '타임아웃형' 강사는 '강의 효과'나 '청중에 대한 배려'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그저 열정적으로 강의하면 청중이 좋아하리라 착각한다. 마칠 시각을 넘기는 순간부터 앞에서 딴 점수를 배로 까먹는다는 걸 알지 못한다. 시간을 끌면 여러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도 알지 못한다. 이 유형에게는 "다시 말해서…" "끝으로…" "마지막으로…" "결론적으로…"라는 말을 자주 써가며 끝낼 듯 말 듯 시간을 끄는 나쁜 습관이 있다.

강의에도 '큐시트(Cue Sheet)가 필요하다. 큐시트란 방송이나 공연에서 진행 과정을 상세하게 적은 시간표다. 강의도 세밀한 시간표에 맞춰 진행을 해야 효과가 있다. 큐시트 없이 강의를 하면 목적을 잃고 방황을 하다가 마치는 시각을 지키지 못할 수 있다.

강의는 비행과 비슷하다. 항공기는 이륙해서 목적지를 향해 항로에 따라 날아가 목적지에 착륙한다. 강의 시작은 이륙이고 강의 마침은 착륙이다. 높이 이룩해야 목적지를 향해 안정되게 날아갈 수 있다. 그런데 사고는 이륙, 착륙 때 많이 일어난다. 강의도 시작과 마침 때 사고가 많이 일어난다. 시작할 때의 사고는 청중의 마음을 활짝 열지 못하는 것이고, 마칠 때의 사고는 시간을 지연하며 마무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이다. 그래서 필자는 마치는 시각을 먼저 이야기하고 강의를 시작한다.

강의 큐시트는 OPVRC 형식이 좋다. 청중의 마음 열기(Opening), 강의 내용 예시해주기(Preview), 내용 설명해주기(View), 강의 내용 요약해주기(Review), 마무리하기(Closing) 형식이다. 방송과 비슷하다. 이 중 예시(P)와 요약(R)은 강의 내용을 반복해줌으로써 명확히 기억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설교도 마찬가지다. 큐시트를 먼저 만들고, 거기에 맞춰 충분히 리허설을 한 후, 강단에 서야 은혜스러운 설교를 할 수 있다. 청중은 제 시각에 시작해서 조금 일찍 끝내는 설교를 좋아한다. 설교를 좋아해야 내용도 잘 기억한다. 설교는 솜씨(Skill)가 아니라 과학(Science)이다.

이의용 소장/전 국민대 교수 · 생활커뮤니케이션연구소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