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전도 못하면 110만원…이만희 전도 1등 시상" 횡령 의혹
작성 : 2020년 03월 06일(금) 14:28 가+가-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이만희 교주 추가 고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 대표:신강식)는 지난 5일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대통령 면담 요청과 신천지 강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신천지 이만희 교주와 고위간부 2인을 추가로 고발했다.

전피연은 지난 2월 27일 이만희 교주에 대해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으며, 이번 추가 고발장은 신천지 12지파 중 일부 지파의 비위 내용과 이만희 교주와의 연관성이 골자다.

전피연은 신천지의 헌금수입과 관련해 "2018~2019년 총회에 보고되는 헌금만 한 해 3480억원이고, 보고되지 않은 금액을 감안하면 엄청난 규모의 현금흐름이 있다"며, "그러나 문제는 수십억원의 교회헌금을 고위 간부 개인 계좌로 송금받아도 통제 되지 않는 등 비자금 조성이 쉽게 이루어질 수 있는 구조이고, 업무상 횡령도 쉽게 발생할 수 있는 폐쇄적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전피연은 신천지의 횡령 의혹으로 "월급이 200만원인 두 고위 간부가 자신 혹은 지인의 이름으로 취득한 부동산의 시가는 60억원 상당"이라며, "또한 한 구좌에 50~300만원 건축헌금을 30년 간 걷어왔지만 건축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피연은 "2018년 전도 못한 사람에게 전도비 110만원을 강요하고 이만희 교주가 전도 1등으로 시상한 점에 대한 업무상 배임 또는 횡령 의혹, 2010년 11월 교회재산으로 이만희 척추수술비용 5000만원 지급에 대한 횡령 등"을 추가로 제시했다.

전피연 신강식 대표는 "더 이상 신천지 고위층의 원활한 협조를 기대할 수도 없고 얻어낼 협조 자체도 없다"면서, "국민 대다수가 원하는 압수수색을 통해 중요 자료를 확보해두고 자발적 협조하지 않으면 검찰에서 수사범위를 확대하겠다고 경고하는 것이 자발적 협조를 얻어낼 최선의 길"이라며 강제수사를 촉구했다.

전피연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 것과 관련해 이병렬 고문은 "코로나19가 신천지의 폐쇄적이고 은밀한 포교망으로 퍼져나가고 신천지의 숫자 맞추기식 명단과 유관장소 허위 정보 제공 등 이기적 조직 보호로 피해가 전국적으로 번져가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국가 해당 부서와 검찰의 애매하고 이해할 수 없는 대처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고발장을 갖고 청와대 앞에 섰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신천지에 가출한 딸을 둔 어머니, 신천지에서 탈퇴한 청년, 현재 신천지 신도 등이 나와 신천지의 신분을 숨기고 접근하는 위장 포교와 육체영생을 주장하는 이만희 교주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이만희 교주 구속과 신천지 강제 수사를 촉구했다.

신천지로 인해 두 딸이 가출했다고 밝힌 김모씨는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때 사이비를 척결하겠다고 피해자 부모에게 던진 약속을 기억해달라"면서, "대한민국 전국에 퍼진 암 같은 사이비 신천지를 과감하게 도려내고, 신종 코로나와 함께 사이비 신천지를 절멸시켜달라"고 간청했다.

또한 신천지에서 5년간 활동하다가 탈퇴했다고 밝힌 청년은 "신천지의 명령을 따라야 내 가족도 구원받는다는 인질식 명령에 복종해 다른 사람을 거짓말로 포섭해왔다"며, "먼지까지 털어내야 할 검찰은 신천지가 진정 투명하게 협조한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아니면 신천지 신도로 포섭당하는 중이라 속고 계시는 중인지 묻고 싶다"며 검찰의 빠른 수사를 촉구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는 "코로나 전염병 확산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신천지 교주 이만희를 구속하고 사이비종교·시한부 종말집단 신천지를 해체하라. 종교사기꾼 교주 이만희를 구속하고, 이만희는 가출시킨 우리 아이들을 집으로 돌려보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전피연이 지난 2월 27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이만희 교주를 고발한 사건은 수원지방검찰청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샘찬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