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옹호는 윤리와 도덕 파괴하는 행위
작성 : 2020년 02월 21일(금) 17:54 가+가-
한국교회연합 동성애인권공동대책위원회 기자간담회
한국교회연합 동성애·인권 공동대책위원회는 21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나쁜 인권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현행 헌법과 법률을 위배하며 윤리와 도덕을 파괴하는 행위는 결코 인권이 될 수 없다며 국가인권위원회를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책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총신대 이상원 교수가 강의 중 동성간 성관계의 문제를 지적한 것은 성경적으로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며 교육적 목적에 합당한 내용"이라면서 재단이사회의 부당하고 월권적인 징계위 회부 결정을 당장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또 성전환 부사관 전역에 있어 육군참모총장에게 전역시키지 말 것을 권고한 국가인권위원회를 향해 "국방부는 성 정체성 혼란을 겪는 남성을 '성 주체성 장애'로 분류하고 입영대상에서 제외했는데 이 사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국방부에 전역 심사를 연기할 것을 권고하고 긴급구제 결정을 내린 것은 군 기강의 확립과 국가의 안전, 더 나아가 국민의 생명을 고려하지 않는 무책임하고 부당한 간섭"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국가인권위원회가 기독교 대학인 숭실대, 한남대, 총신대 등에 대해 '교직원 채용시 비기독교인을 배제하지 말라'고 권고한 것은 "대한민국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정교분립의 원칙에 위배되는 불법행위"라면서 국가인권위원회가 이를 간섭하는 것은 기독교 대학의 설립 목적을 방해하는 불법 행위라고 주장했다.


최은숙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