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교회들 위해 교패 만들어 나눠요!"
[ 아름다운세상 ]
작성 : 2020년 01월 01일(수) 00:00 가+가-

지금까지 작은 교회에 무료로 나눈 교패들 앞에 선 진영훈 목사. 다양한 교패 디자인은 진 목사가 직접 했다.

각 교회에 보낼 교패와 선물을 포장하고 있는 삼일교회 청년들.
'샬롬교회, 부르신교회, 봉강교회, 예한교회….' 50여 개 교회이름이 새겨진 교패들이 고운 자태를 뽐낸다. 심지어 동일한 디자인은 찾아볼 수 없다. 가로 세로 15cm 가량 되는 정사각형 교패들의 공통점을 꼽자면, 각각 25개씩 제작돼 자립대상교회에 전달된다는 것이다.

"작은 교회는 교패가 없습니다. 5~6가정에게 교패를 나누기 위해 기본 100개 단위로 제작되는 교패를 제작하기 부담스러운거죠." 진영훈 목사는 작은 교회를 위해 뭘 할 수 있을까 고민하던 차에 교패를 제작해 나누기 시작했다. 매년 2차례, 포맥스 재질로 된 플라스틱 교패를 제작해 무료로 나눈다.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으로 '교패를 원하는 교회의 신청을 받는다'는 글을 올리기가 무섭게 전국에서 요청 댓글이 쇄도해 2~3일만에 신청이 마감되곤 한다. 2010년부터 자립대상교회, 개척교회, 농어촌교회에 교패를 나누기 시작해 어느 새 10번째 나눔이다. 지금까지 총 300여 개 '작은 교회'가 자기만의 교패를 갖게 됐다.

포장을 기다리는 교패들.
처음으로 교패를 갖게 된 교인들의 반응은 '눈물'이었다. 교패를 받아 성도들의 집 대문에 교패를 붙여준 한 목회자는 "첫 번째 성도 가정에 교패를 나누며 펑펑 울었습니다. 우리 교회도 교패가 생겼다는 기쁨과 감동이 밀려오네요. 감사합니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삼일교회가 자립대상교회에 무료로 교패를 나누는 일이 입소문을 타면서 일부 금액을 지원하는 목회자, 찬양CD 등 작은 선물을 나누는 사람들도 생겨났다. 교패를 보낼 때 진 목사는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비타민이나 찬양CD 등 선물도 함께 챙긴다. "필요한 것들을 채워주시고 도움을 주시는 분들이 있기에 교패뿐만 아니라 다양한 선물도 함께 보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작은 교회를 위한 나눔에 동참하는 이들 덕분에 교패와 함께 선물까지 덤으로 받는 작은 교회는 감동이 배가 됐다.

똑같은 디자인이 없는 화사한 교패는 진영훈 목사가 직접 디자인한다. 포토샵 프로그램을 이용해 매번 50여 개 교패 디자인에 심혈을 기울인다. "교회 이름에서 받은 영감에 따라 교패를 디자인합니다." 시안이 완성되면 교회의 반응을 살펴, 원하는 방향으로 디자인을 수정해 완성한다. 교회명을 개성있게 표현할 수 있는 캘리그라피 로고를 의뢰해 교패에 반영하기도 한다. 작은 교회를 향해 나눔을 실천하게 된 이유에 대해 진 목사는 "나 또한 개척교회 목회자였다"고 답했다. 작은 교회가 어떤 상황에 놓여 있는지 잘 알고 있기에 하나라도 더 나누고 싶은 마음을 항상 갖고 있다고. 진 목사는 개척교회나 자립대상교회가 필요한 것이 물질만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도움을 주는 교회는 도움을 받는 교회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직접 물어봐야 합니다." 물질적 지원을 뛰어넘어 각 교회가 처한 상황에 따라 목회적 돌봄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진 목사는 "제가 개척교회에서 사역할 때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목회의 방향에 대한 질문에 답해줄 수 있는 목회자였습니다." 진 목사는 개척교회 목회자들은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을 수밖에 없으며, 그럴 때마다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상대가 간절하다고 말했다. 그래서 삼일교회는 교인들을 작은 교회로 파송하고 있다. 반경 1시간 이내 개척교회에 교인들을 선교사로 파송해 섬기도록 한다. 교인들은 개척교회에서 차량운행, 찬양인도, 교사로 봉사하며 개척교회의 필요를 채운다. 개척교회에서 사역하던 시절 진 목사는 또 다른 아쉬움이 있었다. 전도를 하고 싶은데 전도지 제작이 요원했던 것이다. "총회나 노회에서 전도지나 전도용품만이라도 지원해주면 얼마나 좋을까요?" 진 목사는 앞으로 작은 교회를 위한 전도지를 제작해 무료로 공급할 계획이다.

포장을 기다리는 교패들.
"작은 교회는 늘 외롭습니다. 희망은 멀리 있는 것만 같죠. 이들에게 힘을 주고 싶습니다." 진 목사는 5년 전부터 카렌다 나눔도 시작했다. 자신의 교회 이름이 새겨진 달력을 갖는 뿌듯함을 작은 교회 교인들에게 나누고 싶어서이다. "기독교 관련 인쇄물을 제작하는 장로님에게 연말에 남는 카렌다를 기부해 주십사 요청했더니 흔쾌히 후원해 주셨습니다." 삼일교회는 카렌다를 지원받는 교회이름을 인쇄하는 비용과 택배비용을 지불해 작은 교회만의 카렌다를 나누고 있다. 지난 2018년도에는 100개 교회에 카렌다를 나눴다.

"매년 교회 카렌다를 제작하면서, 가까이 있는 작은 이웃교회 카렌다도 함께 만들어주시면 어떨까요?" 진영훈 목사는 삼일교회가 진행하고 있는 교패 나눔, 카렌다 나눔, 말씀 액자 나눔이 널리 퍼지기를 바란다.

"앞으로 작은교회살리기운동본부를 꾸려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하는 진 목사에게 한국교회에 만연한 '개교회주의'는 다른 나라 말인 것 같다. "찬양사역자들 모아 작은 교회에 보내드리는 다리 역할을 하고 싶고, 문화공연 기회도 제공해드리고 싶습니다." 내 교회가 아닌 다른 교회를 위해 하고 싶은 일이 많다는 진영훈 목사의 말을 듣다 보니 한국교회 앞날에 한 줄기 희망의 빛이 비추는 듯 하다.


이경남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