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팥선교단과 생명나눔 30년
[ 현장칼럼 ]
작성 : 2019년 12월 09일(월) 00:00 가+가-
예수님께서는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요 15:12)고 하셨다. 그리고 주님께서는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그 사랑'을 몸소 실천하셨다.

예수 그리스도의 '그 사랑'을 본받고 실천한 99명의 목회자가 지난 2008년 9월 9일 한국기독교회관에 모였다. 이날 참석한 99명의 목회자들은 모두 신장이 하나뿐이었는데 그 이유는 신장기증을 통해서 죽음을 기다리는 환자 1명을 살렸기 때문이다.

이들 목회자들은 사랑의 장기기증이 한국교회의 중요한 선교 수단이 되기를 바라며 이 모임을 '콩팥선교단'이라고 하였고, 단장으로 추대된 김옥남 목사(전주중앙교회 원로)를 비롯한 99명의 목회자들은 '99선언문'을 통해서 한국교회가 사랑의 장기기증을 통한 이웃사랑실천에 더욱 힘쓰기를 바라고, 당부하였다.

그렇게 목회현장에서 몸소 사랑을 실천하던 콩팥선교단 목회자들이 얼마 전 제주에서 다시 만났다. 콩팥선교단 목회자들을 다시 모이게 한 행사는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가 주최하는 '신장기증인 한라산 산행'(신기한 산행)이었다.

11월 11일부터 13일까지 한화생명의 후원으로 진행된 신기한 산행은 전국의 신장기증인 50여 명이 제주에 모여서 한라산 정상인 백록담을 등반하며, 생명 나눔의 참뜻을 되새기고, 온 국민들에게 1개뿐인 신장으로도 건강하게 사는 모습을 보여주어 장기기증에 대한 사회적인 편견을 해소하고자 하는 취지로 개최되었다.

50여 명의 신장기증인 중에는 9명의 콩팥선교단원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그냥 참여만 한 것이 아니라 선두에 서서 정상을 등반하였고, 이후에는 제주 라파의 집을 들러 혈액투석으로 고통 받는 환우들을 격려하고 봉사활동도 참여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출범식 당시 99명이었던 콩팥선교단은 이후 더 많은 목회자들의 헌신으로 이어져서 현재 124명으로 늘어났다. 요즘처럼 존경받는 목회자를 찾기 어려운 시기에 자신의 생명을 나누어 꺼져가는 다른 생명을 살린 콩팥선교단 목회자들은 그 존재만으로도 한국교회에 도움이 된다고 믿는다.

"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랑이 없나니."(요 15:13)

친구를 위해서 목숨까지 줄 수 있는 사랑을 가장 크다 하신 주님의 명령을 좇아 이웃을 위해서 신장 1개를 내어준 박진탁 목사의 첫 신장 기증으로 시작된 사랑의 장기기증운동이 이제 30주년을 앞두고 있다.

그동안 969명의 생존시 기증자와 6000여 명의 뇌사 장기기증자, 그리고 150만 여명의 장기기증 희망등록자가 가능했던 것은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을 갚는 심정으로 참여한 수많은 그리스도인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생명 나눔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할 때 하나님께서 가장 크게 기뻐하시리라 믿는다.

마지막으로 콩팥선교단의 99선언문 중 마지막 문장을 소개해 드리고 싶다.

"하나님께서 주신 2개의 신장 중 1개를 이미 기증함으로 하나님께 거룩한 산제사를 드린 우리는 이 세상에서 주어진 직분을 잘 감당하고 하늘나라 아버지께로 갈 때 남은 신장 1개마저도 고통 받는 환우에게 기증하기로 서약한다."

김동엽 사무처장/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