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화해…폐기, 제104회 총회 폐막
현 시국에 대한 선언 발표
작성 : 2019년 09월 26일(목) 12:26 가+가-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4회 총회(총회장:김태영)가 수년간 갈등을 빚어온 명성교회의 문제를 '법을 초월한 수습안'의 통과로 일단락지으며, 지난 26일 4일간의 숨가쁜 일정을 마쳤다.

개회 이튿날 기자회견에서 김태영 총회장이 밝힌 "종지부를 찍고, 새 출발 하자"는 바람대로 총대들은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 구성을 의결했고, 회무 마지막날 위원회가 가지고 나온 수습안을 찬성 920표로 가결시켰다.

이번 수습안은 '서울동남노회의 재심 결과 수용', '재판결과 불복에 대한 노회와 교회의 사과', '명성교회 당회 치리' 등 재심에 따른 절차와 치리가 담겼으며, 명성교회가 새로운 위임목사를 청빙할 수 있는 2021년 1월 1일 이후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할 경우…'라는 단서가 명시돼 현행법을 초월한 수습안이 됐다.

명성교회 건을 결정하기에 앞서 김태영 총회장은 "교단이 하나되자고 하는 뜻에서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 7명 합의가 오늘 아침에서야 이뤄졌다. 하나님께서 개입할 부분을 남겨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법과 현실 사이에서 고뇌하면서 만든 안이니, 총대 한사람 한사람이 교단이 재출발하는 마음으로 임해달라"고 말했다.

폐회를 앞둔 시점에 104회 총회총대 일동으로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의 현 시국에 대한 선언'도 채택했다.

선언문은 정파적 이익을 위해 국민을 분열시키고 편을 가르는 일을 멈출 것을 정치권에 요청했으며, 정부에는 정책의 역기능으로 인한 부작용을 검토해 신중하게 시행하길 촉구했다. 또한 통일은 이 시대에 반드시 이뤄야 할 우리의 핵심과제임을 천명하며, "평화통일에 위협이 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선결하고, 더불어 지금까지 함께 한 자유 우방과 긴밀하게 협력하여 통일정책을 전개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대통령에게 국민을 통합하는 지도자로서 자신의 입장과 달리하는 사람들도 품고 화합을 이루기 위해 미래지향적으로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총회 기간 중 총대들은 총회 연금재단에 대한 의혹들을 제기하며 공방을 벌였고, 총회 임원회가 결의한 대로 외부법인의 특별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총회장 상근제는 106회부터 실시하기로 했으며, 지난해 결의한 총회총대 1000명 축소안은 헌법개정의 벽을 넘지 못하고 폐기됐다. 총회 회무일정 3일 축소안은 가결돼 규칙부로 이첩됐고, 제주노회의 오랜 숙원이었던 서울강북권역으로 포함하는 규칙개정안도 통과됐다. 총회연금재단과 전 이사장 김정서 목사와 4년간의 소송은 연금재단의 안정적인 운영과 발전을 위해 법정화해로 일단락됐다.

이번 총회에서는 부산장신대 허원구 총장, 대전신대 김영권 총장, 영남신대 권용근 총장이 인준됐으며, 총회 연금재단 사무국장 인준은 부결됐다. 총회 역사관 건축은 선교사 사택을 개축하는 안으로 결정됐으며, 평양남노회는 평남노회로 명칭이 변경됐다.

총대들은 산적한 회무를 처리하는 중에도 전국교회와 노회가 요청한 기도제목에 합심해 기도했다. 둘째날 세계선교부 보고 시간에는 '선교지 추방 선교사와 남은 선교사들의 사역을 위해', 셋째날 오후 회무를 시작하면서는 '서울노회유지재단 소속 한 교회의 부도로 강제 경매 위기를 당한 서울노회 산하 10개 교회를 위해', 마지막날 오전 회무를 시작하면서는 '명성교회 수습을 위해' 기도했다. 이수진 기자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