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와 한국교회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부총회장에 신정호 목사, 김순미 장로 당선
작성 : 2019년 09월 23일(월) 18:38 가+가-

당선이 확정되자 기뻐하는 전주노회 총대들과 신정호 목사.

김순미 장로의 장로부총회장 당선이 확정 되는 순간 서울노회 총대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4회 총회가 23일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나흘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개회 직후 임원선거조례에 따라 제104회 총회 총회장에 103회기 부총회장 김태영 목사가 자동 승계됐으며, 단독후보로 출마한 목사부총회장 두 명의 소견발표가 진행됐다. 이날 선거에서는 목사부총회장에는 투표수 1434표 중 1381표를 득표한 신정호 목사(전주노회 동신교회)가, 장로부총회장에는 1121표를 득표한 김순미 장로(서울노회 영락교회)가 각각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당선됐다.

목사부총회장에 당선된 신정호 목사는 소견발표를 통해 '한국교회와 교단의 회복과 화해'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 목사는 중점사업으로 △미래세대를 위한 교회 지원 △평화통일을 대비한 준비 △민족과 세계 교회를 섬기는 교회 등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장로부총회장에 당선된 김순미 장로는 자신의 인생이력과 신앙고백을 담담하게 고백해 총대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김 장로는 "복음의 가치를 지키고, 기도하는 총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충성스러운 조력자로서 한국교회와 총회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표현모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