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전국 강타, 교단 소속 교회들 피해 속속
충남노회 현재까지 10여 곳 피해 등 서해안 지역 노회 피해 커
작성 : 2019년 09월 11일(수) 19:42 가+가-

순서노회 충도교회. 교회 외부 첨탑의 십자가가 이번 태풍에 의해 꺾였다. 첨탑 또한 수리가 불가피한 상태.

제주노회 도두교회는 지붕의 1/3이 날아갔다. 사진은 수리를 하고 있는 모습.
지붕 용마루가 파손되어 비가 새고 있는 남해전원교회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태풍 링링'이 지난 7일 한반도를 강타해 전국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산하 교회들도 다수 피해를 입어 전국교회의 관심과 기도가 요구되고 있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는 전국에서 접수되고 있지만 특히 제주도와 지리적으로 서해안에 위치한 충남노회, 목포노회 산하 교회들의 피해가 많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총회 사회봉사부 오상열 총무는 "태풍이 지나간 이후 전국 노회와 교회에서 피해를 입었다는 전화가 많이 오고 있다"며 "담당 실무자가 노회 사회봉사부를 통해 접수한 뒤 총회 사회봉사부로 정확한 정보가 도달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11일 현재, 25개 교회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고 시간이 갈수록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이번 태풍으로 피해가 가장 큰 노회는 충남노회로 파악됐다. 11일 현재까지 노회 사회봉사부에 피해를 당했다고 연락이 온 교회는 모두 10곳에 이른다. 충남노회 사회봉사부장 성윤경 장로는 "서해안에서 바람이 유독 심하게 불어 노회 산하 교회들의 피해가 많은 것 같다"며 "교회 종탑이 날아가고, 지붕이 뜯기는 등의 피해 소식이 들리는데 자세한 것은 실사를 통해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노회도 11일 현재까지 영신 남읍 제주큰빛 고내소망 안덕 도두교회 등 6개 교회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노회 사회봉사부장 정구 목사는 노회 내 피해교회들의 상황을 살피는 동시에 자신이 시무하는 도두교회도 큰 피해를 입어 동분서주하고 있는 형편이다.

정구 목사는 "도두교회는 장애인공동체를 운영하고 있는데 숙소 외부 피해와 함께 교회 지붕 강판이 날아갔으며, 대형 외부 전기보일러가 침수되어 작동 불능이 돼 버렸다"며 "제주도는 평상시에도 바람이 많아 태풍이 불면 피해를 많이 입는 지역이라 이번에도 피해 교회들이 꽤 많다"고 밝혔다.

순서노회 충도교회(한석 전도사 시무)의 경우도 종탑이 훼손됐다. 한 전도사는 "완도가 섬이다 보니 해풍이 많이 분다. 지난 금요일 바람이 많이 불어 첨탑을 점검하러 올라갔는데 서 있기 힘들만큼 강한 바람이 불었다"며 "이미 부식이 심해 용접한 곳이 떨어져 나가 밧줄로 겨우 묶어놓긴 했지만 결국 바람에 십자가가 꺾였다"고 피해상황을 밝혔다.

진주노회 남해전원교회(강민구 목사 시무)도 사택의 지붕 용마루가 뜯겨나갔다. 강 목사는 "현재 집에 비가 들이치고 있다. 우선 응급조치로 막아놓고 있는데 방수도 해야 하고 용마루 교체도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표현모 기자

충도교회에서 사용하던 사륜 오토바이도 거센 바람에 의해 바다에 빠졌다.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