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되는 법
[ 좌충우돌 유튜브도전기 ]
작성 : 2019년 08월 30일(금) 15:19 가+가-
<12>
# 디지털 선교지 유튜브

처음 시작은 '꼭' 유튜브는 아니었다. 급변하는 시대와 한국교회의 위기상황이라고 하는 현실에서 '과거와 같은 사역만 반복한다면 어느 날 텅 빈 교회 건물만 존재하게 될지 모른다'는 충격적인 상상을 하게 되었다. 무엇을 해야 하는지,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고민했고, 무엇이든 새로운 도전과 모험의 사역을 시도해야만 했다. 이때 발견한 것이 바로 '유튜브'다. 유튜브는 '기회의 자유'가 보장된 장이며, 진입장벽도 높지 않았다. 유튜브가 최우선 과제는 아니었지만, 당장 시작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역이었다. 나는 이렇게 유튜브라는 생소한 분야에 무턱대고 덤벼들어 유튜버가 되었다.

유튜브 선교에 대한 사명감과 책임감은 유튜버가 된 이후에 차곡차곡 쌓여갔다. 유튜브는 디지털 선교지로, 유튜버는 디지털 선교사로, 영상 콘텐츠는 디지털 복음으로 역할해야 한다. 새로운 선교 플랫폼으로서 유튜브는 이제 '꼭' 해야만 하는 사역이 되었다.

막상 유튜버가 되고 보니 부족한 게 하나둘이 아니었다. 제대로 된 촬영 장비 하나 갖추지 못해 영상의 화질이나 음질이 매우 낮았고, 그때그때 동영상을 찾아보면서 하는 영상 편집은 서투르고 어설펐다. 게다가 부정확한 발음과 부자연스러운 억양으로 더듬더듬 말하기까지 했다. 영상이라는 낯선 영역에 익숙해지기가 좀처럼 쉽지 않았다. 주저하지 않고, 막무가내로 밀고 나간 덕분에 유튜버가 되었지만 이대로 지속할 수는 없었다.

# 유튜버 되기? 핵심은 '망설이지 않는 것'

유튜버에게 필요한 것들을 준비하기로 했다. 지난 몇 달 동안 채널 운영을 중단하고, 다시 시작하기 위한 재정비의 시간을 보냈다. 첫 번째로 촬영 장비를 마련했다. 스마트폰 보다는 좋은 성능의 카메라와 마이크를 구했고, 화질을 업그레이드 시켜줄 조명도 마련했다. 두 번째로 편집 프로그램을 배웠다. 영상 편집에 사용되는 프리미어 프로와 애프터 이펙트를, 썸네일과 채널아트 등의 디자인에 사용되는 포토샵과 일러스트를 전문 강사에게 교육 받았다. 세 번째로 스피치 강의도 들었다. 말 할 때의 태도와 자세, 발음과 발성 등을 훈련했다.

그런데 아직도 유튜브 채널을 오픈하지 못하고 있다. 유튜버가 되기 위해 무엇을 더 해야 할까! 내가 다시 시작하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대부분의 사람들이 고민만 하다가 유튜버가 되지 못한다. '유튜버 되는 법'의 핵심은 망설이지 않는 것이다. '어떤 콘텐츠를 하지, 나보다 잘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누가 내 영상을 보기나 할까' 등으로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내가 처음에 유튜브를 시작할 수 있었던 것은 '내가 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지'라고 고민할 틈이 없이 무작정 도전했기 때문이었다. 유튜버가 되기 위해서는 어떠한 기술이나 장비가 아니라 망설이지 않고 시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만약 유튜버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분들이 있다면, 바로 실행에 옮기기를 권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양질의 기독교 콘텐츠가 필요한 시청자들이 유튜브에 거주하고 있다.

전수희 목사 / 은현교회 교육 담당




# 유튜브라는 공간을 또 다른 사역의 장으로 바라보는 시각을 제시해주었던 전수희 목사의 '좌충우돌 유튜브 도전기'가 이번 회를 끝으로 연재를 마감합니다. 유튜버로서의 고민을 진솔하게 털어놔(?)주신 전 목사님과 애독해주신 독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