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림에 기대어' 수필집 발간
한일장신대 최재선 교수
작성 : 2019년 08월 23일(금) 17:31 가+가-
"누군가의 숫돌이 되려면, 내가 닳아 없어져야 한다. 내 것을 붙잡고 있으면 상대를 일으켜 세울 수 없다. 숫돌이 희뿌연 피를 토하며 곡선으로 유연하게 닳아져야 낫을 낫답고 칼을 칼답게 만든다."('숫돌' 中 )

한일장신대학교 최재선 교수가 지난 10일 4번째 수필집으로 '흔들림에 기대어'(수필과비평사)를 발간했다. 특히 이번 책에 수록된 '숫돌'과 '풀무질'은 지난 7월 청양문학상 수필에 당선돼 관심을 끌었다.

최 교수는 책에서 식구가 잘 되길 바라며 열심히 생활하는 가장의 무게, 학생들을 잘 가르쳐 사회에 내보내려는 스승의 무게, 부모님의 건강을 생각하는 자식의 무게 등 소소한 삶에서 만나는 흔들림 속에서 느끼는 마음과 생각을 진솔하게 표현했다.

최 교수는 그동안 시집 '잠의 뿌리', '내 맘 어딘가의 그대에게', '마른풀잎', '첫눈의 끝말', 수필집 '이 눈과 이 다리, 이제 제 것이 아닙니다', '무릎에 새기다', '아픔을 경영하다' 등을 발간했다.


최샘찬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