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관계, 대의적 차원에서 풀리길
작성 : 2019년 07월 29일(월) 18:59 가+가-
한·일 관계가 좀처럼 타협의 길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일본이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하면서부터 악화일로를 걷기 시작한 양국 관계는 일본의 선거가 끝난 시점에서도 좀처럼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있다.

일본은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하면서 그 이유를 '한국 대법원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기업의 배상책임을 인정한 것'에 대해 불만을 내세운 보복적인 행동이라고 표면화하고 있다. 우리 정부 또한 일본의 태도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5당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인 자리에서 일본의 강력 행동을 규탄하며, 대응 수위를 높여나가고 있다. 여기에 우리 국민들은 반일감정으로까지 이어지면서 일본 상품 불매운동까지 확산되는 분위기이다.

이같은 양국의 분위기는 단시간에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한·일 양국 관계는 역사적으로 풀리지 않은 숙제로 남아 있다.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이 있는 나라인 만큼 협력관계의 필요성이 강조되면서도, 섬나라인 일본이 대륙으로 진출하기 위해 우리나라를 디딤돌로 삼고자 했던 역사적 사건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 왔기 때문이다.

역사적 관계에서 쌓여온 양국의 감정은 최근 국제관계 속에서 협력이 강조되어 왔던 것도 사실이다. 그렇기에 이번 양국 관계가 오래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한·일 교회 또한 양국의 관계를 우려하며 한목소리로 관계회복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 17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일본기독교협의회(NCCJ)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기독교 시민사회공동 기자회견에서 한·일 양국 관계를 넘어 동아시아 평화에 크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임을 지적했다.

양국의 협력은 단순하게 국가 대 국가의 문제를 넘어 중요한 위치를 점유하고 있다. 실익을 떠나 양국은 대의적 차원에서 문제를 조속히 마무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