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방중이라면, 출입문 닫아주세요"
서울YWCA 착한가게 캠페인 시작, 에너지 절약 참여 호소
작성 : 2019년 07월 19일(금) 15:36 가+가-

서울YWCA 이유림 회장과 관계자들이 문을 연채 냉방시설 가동중인 상점 매니저를 만나 착한가게 운동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에너지 소비가 급증하는 여름철, 환경보호를 위해 상점들이 에너지 절약 운동에 동참할 것을 권장하는 캠페인이 열렸다. 서울YWCA(회장:이유림)는 지난 18일 서울YWCA대강당에서 '2019 녹색살리미와 함께하는 착한 에너지 실천'의 일환으로 착한 가게 캠페인 선포식을 가졌다.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한 이날 선포식에는 시민 모니터링단을 위촉하고 , 착한 에너지 실천과 홍보를 다짐하는 선서문을 낭독했다.

선포식 후 시민 모니터링단과 서울Y관계자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김창섭) 관계자들은 명동 거리를 돌며 상점들을 방문해 전기에너지 절약을 위해 출입문을 닫고 영업할 것을 요청했다. 문을 닫고 영업하는 가게에는 착한 가게임을 인증하는 스티커를 붙이고, 문이 열린 가게라도 요청에 응해 출입문을 닫은 상점에도 착한 가게 인증 스티커를 붙여 격려했다. 서울YWCA 관계자는 "손님을 한 명이라도 더 끌기 위해 냉방장치를 가동한 채 출입문을 활짝 열고 영업하는 가게가 여전히 많다"며 "시민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에너지 운동을 실천해 변화를 이끄는 데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남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