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우리, 그리고 예수님을 찾는 신나는 캠프"
총회 MK사역위원회, 제5회 총회 선교사자녀(PCK MK) 모국캠프
작성 : 2019년 07월 10일(수) 04:35 가+가-
총회 MK사역위원회는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 '예수, 나, 우리 찾기(Finding Jesus, Me, and Us)'를 주제로 수도권과 강원도를 중심으로 제5회 총회 선교사자녀(PCK MK) 모국캠프를 열었다.

에티오피아, 콩고,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태국, 대만 등 16개국 55명이 참가한 이번 모국캠프는 통일세대의 주역이 될 다음세대들이 우리의 역사를 돌아보며, 현재, 그리고 앞으로의 미래를 준비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기획됐다.

이번 캠프에는 MK들이 모국의 역사를 체험할 수 있도록 덕수궁, 정릉, 화폐박물관 등을 방문하고, 총회가 제작한 3.1운동 영상을 시청했으며, MBTI 성격유형 검사, 하부르타 토론 등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태백과 속초에서 고성 민통선 및 DMZ 통일전망대 등을 방문해 분단의 현실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선교사 자녀들은 소망교회(김경진 목사 시무)의 교인들이 제공하는 홈스테이 및 주일 체험 등의 시간을 가졌으며, 10일에는 속초중앙교회(강석훈 목사 시무)에서 수요예배를 드리기도 했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권혁관(15세·가명) 군은 "지난해 가족이 중국에서 추방 당한 후 최근 대만에 재파송되는 과정에서 아빠랑 두세달 떨어져 있었고, 새로운 나라의 문화에 적응하느라 힘이 들었다"며 "이 캠프는 다른 캠프와 달리 한 가족 같이 친해지고 연합하고 화합할 수 있어 좋다"고 참가소감을 밝혔다.

태국에서 참가한 김주찬(18세) 군은 "매년 많은 캠프를 가긴 하지만 이 캠프는 선생님들이 똑같은 MK 출신이라 많은 조언을 얻을 수 있어 특별하다"며 "2주간 참가한 아이들과 가족처럼 가까워져서 좋고, 이번 캠프에서는 특히 나의 정체성을 찾고, 꿈을 발견하는데 많은 도움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실무를 총괄한 이수연 실장은 "우리 교단 MK들만 모인 자리인 만큼 가족 같은 연대감을 갖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11명의 스태프들과 참가한 아이들이 이후에도 멘토와 멘티로 만남을 지속하며 서로 도움을 줄 수 있는 관계를 형성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이번 캠프의 취지를 설명했다.


표현모 기자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