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애공동위 구성, 향후 입장 차 좁힐 것
삼애공동위원회 구성, 연세대 공동위원들과의 만남 추진
작성 : 2018년 11월 19일(월) 19:14 가+가-
삼애공동위원회가 구성됐다. 총회 임원회는 지난 13일, 총회 농어촌선교부(부장:천정명 총무:백명기)가 청원한 '삼애공동위원회 위원 파송건'에 대해 목사 부총회장 김태영 목사, 총회 사무총장 변창배 목사, 총회 농어촌선교부 부장 천정명 목사와 총무 백명기 목사를 비롯해 황해국 목사(일산 세광교회)를 위원으로 선정했다.

총회 농어촌선교부는 최근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게시판에 게시된 '2018 배민수 목사 기념사업'건 가운데 특별사업으로 언급된 '일산 삼애캠퍼스 아파트 건설 추진, 영구적인 교육 및 학술기금 확보'에 대한 건이 배민수 목사 기념사업과는 부합하지 않다고 판단, 연세대 삼애공동위원들과의 협의를 요청하고자 총회 삼애공동위원회 위원 파송을 청원했다.

총회는 지난 1993년 8월, 삼애재단 이사회와 유족들에게 삼애 배민수 목사 기념사업에 관한 권한 일체를 위임받았다. 1976년 삼애농업기술학원 재단이사회와 삼애 배민수 목사 유족들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 소재 토지 6만여 평을 연세대에 기증하고, 배민수 목사 기념사업을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연세대 측이 17년 동안 기증조건을 이행하지 않자 삼애 재단과 유족들이 모든 권한을 총회에 위임한 것이다. 이어 총회 내 특별위원회 및 대책위원회 등이 구성됐고 배민수 목사 기념사업을 위해 연세대와 협의해왔다.

이를 통해 삼애재단과 배민수 목사 유족들이 요청한 △농촌지도자 육성 △배민수기념도서관 건립 △삼애농업기술학원 교실 증축 △배민수 기념 초교파교회 건립△배민수 목사 등 묘소관리 △연대농업개발원 부설 '삼애농업기술원-삼애농장'명칭 유지 등 기증 목적 사업이 완료됐고 이후에도 총회와 연세대는 각각 3인으로 공동위원회를 구성, 기념사업에 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왔다. 지난 2013년 3월까지 삼애공동위원이 파송됐으며 이후에도 삼애관련 현황, 계획 안등을 총회가 요청했고 연세대는 수용했다.

때문에 이번 '일산 삼애캠퍼스 아파트 건설추진', '단지 내 펜트하우스 마련' 등의 특별사업에 대해 총회는 배민수 목사의 기념사업과 맞지 않다고 판단, 양측의 공동위원들이 만나 정황을 살피고 향후 방향을 모색할 필요에 5년만에 다시 삼애공동위원회를 구성하게 됐다.

이에 앞서 지난 10월 23일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장 권수영 교수의 요청으로 총회 농어촌선교부 총무 백명기 목사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권수영 교수는 "총회와 연세대가 삼애정신을 이어가는 데 힘을 합쳐야 할 협력자"임을 강조했지만 "총회가 '관리감독'의 입장으로 삼애 기념사업을 평가하고 간섭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또 1993년 당시 삼애재단과 유족들의 권한을 위임 받은 것에 대해서는 "삼애캠퍼스 기증 목적에 대한 사업을 이미 완료했기 때문에 위임장의 효력은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백명기 총무는 "사업이 완결이 된 것이 아니고 진행이 되는 것"이라면서 "유족 뿐 아니라 삼애농업기술학원 졸업생들, 당시 이사장인 한경직 목사님과 강신명 목사님 등 재단 관계자 분들의 권한을 총회에 위임했기 때문에 총회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의무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권수영 교수는 "유족들이 이미 연세대가 이행한 기념사업에 만족함을 드러냈고, 더이상 유족들도 관여하지 않겠다고 밝힌만큼 예장 총회도 더 이상 개입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위임장은 당시 기증 목적을 이행하지 않았을 때, 그 필요에 의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백 총무는 "유족에게만 위임받은 것이 아닌 만큼 위임장의 효력은 유효하며 총회는 여전히 기념사업에 대한 전후 사정을 들을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총회가 관리하고 간섭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아파트 사업 건이 배민수 목사님 뜻과는 맞지 않기 때문에 설명을 듣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권 교수는 '행정상의 실수'라고 못을 박았다. 권 교수는 "공동위원회가 모여도 확정된 사업이 아니기 때문에 할 말이 없다"면서 이번 게시판 문건은 '조교의 실수'고 올해 배민수 목사 50주기를 맞아 내부 보고서 표지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아파트 뿐만 아니라 요양병원이나 평생교육원의 건설 이야기도 나온 적이 있다. 아파트 사업을 한다고 하더라도 녹지인 삼애캠퍼스에 인허가를 받는데도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고, 이 땅을 아파트 개발업자에게 판매한다는 루머도 있는데 오해"라고 밝혔다.

양측은 '선한협력자'라는 점에서는 의견이 같이 했지만 '협력'의 차이에 대해서는 좀처럼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날의 간담회는 연세대 측은 예장 통합의 '삼애 기념사업'에 대한 권한은 이미 끝났고 총회는 여전히 '권리가 있다'는 입장을 정확히 확인한 자리로 마무리 됐다.

총회 삼애공동위원회가 조직된 만큼 향후 양측의 위원들이 만나 관계를 재정립하는 논의가 진행 될 것으로 보인다. 분명한 것은 '유족'은 물론이고 당시 삼애재단 이사회 관계들과 졸업생들의 권한을 모두 위임받은 만큼 총회는 지속적으로 그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하는 책임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최은숙 기자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

기획·특집

칼럼·제언

연재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기사 목록

한국기독공보 PC버전
검색 입력폼